로그인

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.
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.

회원정보 수정

뉴스

부동산 정보 앱 이용자 3명중 1명은 '허위·미끼 매물'에 속았다.

  • 2018-11-16 16:09:03
  • 149

최근 소비자들의 부동산 정보 앱 이용이 활발해지고 있지만 이용자 3명 중 1명이 허위·미끼 매물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. 허위매물 신고제를 이용한 소비자는 21%에 불과했다.

한국소비자원은 네이버 부동산·다방·직방을 이용한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34.1%(409명)가 허위·미끼매물에 속은 적이 있어 부동산 정보 앱들의 매물 정보 정확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.
 
부동산 정보 앱 만족도 조사 결과./ 한국소비자원

조사 항목은 서비스 상품·품질·호감도 3개 항목이다. 이 중 서비스 상품 만족도는 앱 이용 편리성·부가 정보 다양성·매물정보 정확성 3개로 나뉜다.

3개 앱의 종합만족도(5점 만점) 평균은 3.57점이다. 다방·직방이 각각 3.59점, 네이버 부동산 3.52점 순으로 높았다.

서비스 품질(3.66점)과 앱 이용 편리성(3.61점)에 비해 매물 정보 정확성(3.54점) 점수가 낮게 나타났다. 각 업체는 매물 정보 정확성을 낮추는 허위·미끼매물을 발견한 경우 소비자가 직접 신고할 수 있는 ‘허위 매물 신고제’를 운영하고 있다. 하지만 실제로 신고한 이용자는 409명 중 86명(21%)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.

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“이번 조사결과를 관련 사업자들과 공유하고, 취약 부문에 대한 개선을 요청했다”고 말했다. 
 
원본: 조선일보
http://realty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18/11/16/2018111601658.html?utm_source=naver&utm_medium=original&utm_campaign=realty

댓글

댓글 남기기

카테고리

부정클릭 감시중